에너지경제
캡처

출처=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의 보증서를 끊어 전세자금을 대출받을 때, 은행 간 금리 차이가 최고 50% 까지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은행별 전세자금대출 평균 금리 현황’ 자료를 통해 올해 8월 기준 14개 은행의 평균 대출 금리는 3.04% 였다고 밝혔다.

금리가 가장 높은 곳은 전북은행으로 4.41%였으며, 가장 낮은 곳은 2.95%의 국민은행으로 두 은행의 격차는 1.5% 포인트였다. 국민은행과 비교했을 때 전북은행이 49.5% 높은 것이다.

2016년 이후 올해 8월까지 평균으로는 전북은행의 금리가 4.06%로 가장 높았고, 하나은행이 2.94%로 가장 낮았다. 두 은행의 금리 격차는 1.1% 포인트였으며 전북이 하나에 비해 38% 높았다.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 평균 금리는 2016년 2.87%에서 작년 3.03%로, 올해 8월 기준 3.04%로 상승했다.

똑같이 한국주택금융공사에서 보증을 받은 전세자금 대출인데도 은행별로 차이가 나는 것은 금융기관별로 업무원가나 법정비용 등을 감안해 대출금리를 자율적으로 결정하기 때문이다. 은행이 대출 금리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한국주택금융공사는 개입하지 않는다. 다만 공사 홈페이지와 은행연합회 등 유관기관에 평균 대출금리를 주별, 월별로 게시하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은행별로 최고 50%나 높은 금리를 받고 있는 만큼 전세자금 대출 이용자들은 대출 신청 전에 꼭 은행별 금리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주택금융공사도 지나치게 높은 금리를 받는 은행에 대해 꼼꼼히 점검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