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의료인 남궁인이 서울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19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강서구 PC방에서 목숨을 잃은 ㄱ씨의 담당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ㄱ씨의 상처는 목과 안면부, 손에 몰려 있었다"며 "극렬한 원한으로 인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경찰이 말다툼이 있던 손님이 해한 것이라고 설명했을 당시 모든 의료진이 욕설을 내뱉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그는 "그가 사망한 후 동료들과 언론에 공개된 CCTV 장면을 확인했다"며 그 속에는 어떤 자상도 입지 않은 ㄱ씨가 평범한 사람처럼 활동하고 있어 현실이라는 사실이 믿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믿기 어려운 참극에 무력감과 두려움을 드러낸 그는 "고인의 생전 모습을 언급해서 고인과 유가족에게 누가 되고 싶진 않다. 다만 억측으로 돌아다니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언급함으로써 이 사건의 엄중한 처벌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가 언급해 다시 한번 화두에 오른 사건은 가해자 ㄴ씨가 PC방에서 근무하던 ㄱ씨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그를 날카로운 둔기로 공격, 사망에 이르게 한 참극을 뜻한다.

당시 ㄴ씨의 동생은 피해자의 팔을 붙잡고 있었다.

이에 대해 한 유가족은 JTBC에 출연해 "아들이 검도 유단자였을 정도로 힘이 셌다"며 "팔이 붙잡히지만 않았다면 맞서거나 도주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진상을 밝히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