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충전기 연결만 하면 전기자동차에 등록된 정보로 자동인증과 충전 가능
-고객 편의성 제공은 물론 해외 사업을 위한 기반 기술 확보

전기자동차 고객 자동인증 시스템 개념도

전기자동차 고객 자동인증 시스템 개념도 [사진제공=한전전력연구원]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과 현대자동차가 전기자동차와 충전기를 연결만 하면 자동으로 전기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는 ‘전기자동차 고객 자동인증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전기자동차 고객 자동인증 시스템’은 전기자동차에 충전기를 연결하면 차량에 미리 등록된 정보를 이용해 고객 인증·충전·과금이 한 번에 자동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이다. 인증과 거래 과정은 전용선을 이용한 통신, 암호화, 전자서명 등을 이용해 전기자동차와 고객과 거래 정보를 보호한다. 현재 전기차 충전은 전기자동차 운전자가 회원카드로 사용자 인증 후 신용카드로 결제해야 해 번거로운 면이 있다. 이번 시스템은 충전기만 연결하면 자동으로 거래가 이뤄지는 만큼 고객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자동차 고객 자동인증 시스템’의 개발에는 한전 전력연구원, 현대자동차와 함께 명지대학교, 드림시큐리티, 펀진 등이 참여해 충전기와 운영 인프라, 자동 인증 기능을 탑재한 전기자동차, 전자인증과 통신보안 기술 등을 개발했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2020년까지 시스템 개발과 실증을 완료하고 한국전력이 운영 중인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에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전기자동차와 전력망 사이에 충전과 전력 거래를 위한 국제 통신 규격(IEC 15118)을 적용해 앞으로 전 세계적으로 확대 중인 전기 자동차 충전기 시장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배성환 한전 전력연구원장은 "전기자동차는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신산업의 핵심 기술 분야로 고객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전기자동차 고객 자동인증 시스템은 충전 인프라가 보안과 거래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플랫폼으로 진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