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누적수출액이 석유화학, 승용차, 반도체 등에 힘입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은 333억90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6.0% 증가했다.

조업일수 증가가 수출액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작년에는 10월 초에 추석 연휴가 있었는데 올해는 추석이 9월로 당겨지면서 1∼20일 사이 조업일수가 14.5일로 작년 10월(10.0일)보다 4.5일 길었다.

조업일수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액은 올해 10월 1∼20일이 23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 실적(26억5000만달러)보다 13.1% 줄었다.
 
관세청 관계자는 "작년 10월 1∼20일에는 선박 수출이 증가한 영향으로 일평균 수출액이 평년보다 많았다"며 "올해 같은 기간 일평균 수출액이 평년에 비해 적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1∼9월, 1∼10월 20일 누적 수출액은 양쪽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올해 1∼9월 누적 수출액(통관 기준, 이하 동일)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7% 늘어난 4503억1000만달러, 1월∼10월 20일 수출액은 4837억1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5.9% 늘었다. 

이달 1∼20일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석유제품이 전년 동기 대비 108.6% 급증하며 전체 수출액 증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승용차와 반도체도 지난해보다 각각 88.7%, 9.4% 늘었다.

반면 선박(-61.9%), 무선통신기기(-7.4%) 등의 수출은 감소했다.
 
수출 대상 국가·지역별로 보면 중국(20.6%), 미국(69.6%), EU(46.7%), 베트남(17.3%) 등은 늘었고 홍콩(-19.9%), 싱가포르(-3.9%) 등은 감소했다.
 
10월 1∼20일 수입액은 317억46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1.4% 늘었다.
 
1∼9월 누적 수입액은 3956억9300만달러, 1월∼10월 20일 수입액은 4274억39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1.4%, 12.7% 늘었다.
 
무역수지는 10월 1∼20일 기준 16억4500만달러 흑자, 1∼9월 기준 546억1700만달러 흑자, 1월∼10월 20일 기준 562억6200만달러 흑자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