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akaoTalk_20181016_083623150

이상돈 의원.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친환경자동차 기술개발에 투입된 대규모 예산이 허투루 쓰이고 있다는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기술원)의 친환경 자동차 기술개발사업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사업 과제별 결과 보고서’를 전수 조사한 결과, 주요 성과를 파악할 수 없을 만큼 부실했다고 지적했다.

사업단은 ‘자동차 환경 기술의 국제 경쟁력 확보를 통한 수출 증대와 그린카 4대 강국 실현’을 위해 꾸려졌다. 여기에 책정된 총연구비는 1,650억 원이다.

기술원은 이 의원실에 제출한 별도의 문건에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된 사업은 올해 6월 기준 국내외 매출 9,736억 원(수출 6,551억 원)을 달성했다. 정부지원금 485억원 대비 20배의 투자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작 결과 보고서에서는 이런 투자 효과를 찾아보기 어렵다. 특히 각 과제의 ‘매출’ 부분은 아예 기재돼 있지 않거나 ‘백만원’ 등으로 무성의하게 작성된 경우가 많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특허, 인증, 정책 활용 성과 역시 거의 적혀 있지 않다. 금호타이어는 ‘차세대 저탄소-저마모 친환경 타이어 개발’ 명목으로 약 70억원을 지급받아 에코윙 시리즈인 KH30을 개발해 상용화했다고 기술원은 보고했다. 하지만 에코윙 시리즈는 2010년에 이미 기술원의 환경마크 인증을 획득했다. 이 중에는 KH30도 포함돼 있다.

이 의원은 "이미 개발이 완료됐고 같은 기관으로부터 인증까지 받은 제품이 새로운 연구 결과물로 둔갑했다"며 "산업은행이 투자한 벤처회사 ㈜엔진택도 이미 다른 회사가 상용화한 기술을 연구 과제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덧붙여 "막대한 정부 예산을 쏟아 부은 자동차 연구개발(R&D)가 연구비 지급 사유도 전체적으로 불분명하고 성과도 제대로 확인되지 않는 것은 묵과할 수 없는 문제"라며 "더는 혈세가 낭비되지 않도록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