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강한나 (사진: 강한나 트위터, 요미우리TV)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일본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 방송인 강한나가 한국 연예인들의 성형에 대해 지적했다.

지난 27일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는 이날 방송된 요미우리TV '도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한 강한나가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인"이라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방송에서 강한나는 "한국 연예인 친구들은 매번 외모가 바뀐다. 어디를 했는지는 말하지 않는다. 거기까진 오픈 안 한다. (성형 사실을) 부끄러워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여기에 그치지 않고 강한나는 한국 아이돌 그룹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아이돌 그룹을 결성할 때 성형을 안 한 아이를 일부러 넣는데 그 멤버가 인기다. 성형을 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얼굴이 인기다"라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누리꾼들은 강한나의 경솔한 언행과 태도에 분노했고,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강한나 측에서는 이같은 논란에도 별다른 대처를 하지 않고 있어 당분간 파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한나는 지난 2007년부터 일본에서 기상 캐스터로 활동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