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평택=에너지경제신문 좌승훈 기자] 경기 평택시는 30일 종합상황실에서'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추진단 회의'를 열고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수소산업 육성을 논의했다.

정부는 수소경제를 혁신성장 3대 전략투자 사업으로 선정하고 오는 2022년까지 2조 6000억원을 투자해 수소분야 R&D, 수소차 1만 6000대, 충전소 310기, 생산기지 30개소를 보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회의는 수소와 관련한 앞으로의 평택시 추진방향을 논의키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정장선 평택 시장을 비롯해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서부발전(주), 한국수소산업협회,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한국기계연구원, 고등기술연구원, 평택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미세먼지대책시민모임 등 관계기관, 전문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구영모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실장은 “정부가 수소 정책을 수소경제로 방향을 전환하고 있다”며 “평택시도 정부 정책과 연계해 수소의 생산, 저장·운송, 이용 등 단계별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방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병일 한국기계연구원 책임연구원도“향후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서는 기체수소 대비 부피를 1/800로 줄여 저장·운송비를 절감할 수 있는 수소 액화 기술이 필요하다”며 “LNG를 활용 수소로 생산하고 버려지는 LNG 냉열(-162℃)로 액화하는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인데 수도권에 위치한 LNG기지를 수소액화플랜트 실증 후보지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미세먼지의 획기적 감축을 위해 ‘22년까지 수소차 1000대, 충전소 6기를 선제적으로 보급하는 한편, LNG 기지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BOG)를 재처리 비용 없이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고 LNG냉열로 액화해 저렴한 수소 공급체계를 구축해 대형선박, 산업용보일러, 지게차 등 산업전반에 대해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이와 연계해 연료전지, 수소자동차 부품 관련 연구소 및 기업을 적극 유치할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시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전략수립 용역을 시행하고 있다”며 “용역이 완료되는 대로 정부 수소경제 로드맵에 평택시 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