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양진호 회장

양진호 회장 (사진: 뉴스타파, 셜록)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양진호 위디스크 회장이 온갖 만행이 알려지며 세간의 탄식이 이어지고 있다.

탐사보도 매체 '셜록'과 '뉴스타파'가 30일, 양진호 회장의 만행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전 직원을 호출해 수차례 따귀를 때리는 양진호 회장의 모습이 적나라하게 담겨 보는 이들을 탄식케 했다.

해당 직원은 퇴사 후 위디스크 게시판에 부정적 의견을 남겨 양진호 회장에게 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양진호 회장은 신입 직원과의 회식 자리에서 폭음을 강요하며 동시에 화장실 출입을 금지하기도 했다.

자리에 있던 직원들은 회식이 끝날 때까지 용변을 참거나 돈을 내고 화장실에 다녀와야 하는 고통을 겪어야 했다.

또한 그는 사내 활동 간 직원들에게 생닭을 도살하도록 지시하며 이를 촬영하는 등 변태적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진상 조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대중의 원성이 쇄도하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