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1031103032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글로벌 최대규모 종합에너지 박람회인 ‘2018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가 31일 광주광역시에서 개막했다. 한국전력공사(대표 김종갑)가 주관한 이 행사는 ‘에너지 전환과 디지털 변환’이라는 주제로 11월 2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홀리데이인호텔에서 열린다.

올해 행사는 282개 기업이 참가하는 신기술전시회, 162개 발명품을 선보이는 국제발명특허대전, 48개 세션으로 진행되는 국제콘퍼런스 등으로 구성됐다. 친환경 중심의 에너지 전환과 세계적 관심사인 사물인터넷(IoT), 에너지 플랫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 등 디지털 변환이 가져온 새 에너지 패러다임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신기술전시회에는 LS산전 · LS전선 · 대한전선 · STX중공업 · 효성중공업 · 일진전기, SK텔레콤 등 국내 기업과 GE(제너럴일렉트릭)·지멘스·EPRI·3M, 화웨이 등 해외 기업이 참가했다. 행사에서는 태양광, 풍력,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이산화탄소 저감과 기후변화 대응 등 에너지 전환 관련 기술을 전시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인 IoT, 빅데이터, AI, 로봇 등을 전력산업에 접목한 새 사업모델과 발전·송전·배전 등 전통적인 전력산업이 디지털화로 어떻게 변화하는지 보여준다.

국제콘퍼런스에서는 국내·외 전력에너지 분야 최고경영자(CEO)와 최고기술책임자(CTO), 임원, 연구기관 전문가, 학계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해 전력산업의 에너지 전환과 디지털 변환 기술에 관해 토론한다. 미국 컬럼비아대 경영대학원 교수인 데이비드 로저스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플랫폼 구축 전략’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다.

중소기업과 대기업을 연결하기 위한 동반성장박람회와 국내 기업의 투자 유치를 위한 투자설명회도 진행된다. 한전 등 나주 에너지밸리의 60개 기업이 참여하는 채용박람회도 열린다. 한전은 엑스포가 지역과 함께 하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다양한 체험 행사와 문화 공연 등도 함께 펼칠 계획이다. BIXPO에 대한 자세한 소식은 한전 홈페이지와 공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