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MBC 라디오 ‘여성시대’, 굿네이버스와 ‘사랑의 난방비 캠페인’ 13년째 진행 중
-역대 최대 규모로 에너지 취약이웃에 난방비 지원예정

clip20181031103456

최승호 MBC사장(왼쪽)과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사장이 ‘사랑의 난방비’ 공동 캠페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지역난방공사]


clip20181031103423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대표 황창화)가 MBC(사장 최승호)와 에너지 취약이웃에 난방비를 지원하다. 양사는 최근 ‘사랑의 난방비’ 공동캠페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랑의 난방비’는 공사와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이하 여성시대)가 2006년부터 매년 추위로 고통당하는 어려운 이웃을 찾아 난방비를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올해로 13년째 진행되고 있다.

기상청에서 올 겨울 최강한파를 예상하는 가운데, 공사는 역대 최대 규모인 350가구와 95개 시설에 모두 4억 1000만 원 규모의 난방비를 지원해 어려운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해부터는 ‘다음 카카오 같이가치’를 통해 국민 참여형 모금을 통한 나눔 캠페인으로도 함께 진행 중이다. 지원 절차는 11월 23일까지 ‘여성시대’ 홈페이지를 통해 ‘사랑의 난방비’ 신청접수 후 굿네이버스의 현장실사를 거쳐 12월 중 난방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여성시대’에 따르면 11월 7일과 14일에는 방송 중 신청사연이 소개되며, 14일에는 ‘손난로 콘서트(가칭)’를 펼쳐 우리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할 예정이다.

황창화 사장은 "‘사랑의 난방비’ 캠페인은 우리공사 본업에 기반한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공사는 앞으로도 나눔 문화 확산과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