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자동차와 협약…세계 최초 전기차전용 충전 공간 만들어


[사진설명 3.]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 투시도 예시

SK네트웍스가 31일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은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 투시도 예시.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SK네트웍스(대표 최신원·박상규)가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31일 오전 현대자동차 영동대로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최태웅 SK네트웍스 모빌리티 부문장, 이광국 현대자동차 부사장이 참석했다.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란 사람과 차 등 이동 주체가 모빌리티와 라이프스타일 측면에서 모두 충전 가능한 미래형 친환경 충전소를 뜻한다. SK네트웍스는 서울 강동구 길동 소재 SK네트웍스 직영주유소를 세계 최초로 미래형 친환경 이동수단인 전기차 중심의 모빌리티 스테이션으로 탈바꿈 시키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SK네트웍스는 사람이 충전하는 공간인 라이프스타일 공간 기획과 운영 등을, 현대자동차는 차를 충전하는 공간과 기기를 담당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연면적 1000평 이상의 랜드마크 신축을 통해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편의성을 높이고, SK네트웍스의 모빌리티 통합 멤버십 브랜드인 ‘모스트(Most)’ 멤버전용 라운지를 포함한 복합 콘텐츠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350kW급 초고속 충전기를 새로 개발해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고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자체 개발해 고객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전기차 고객 특화 케어 서비스가 가능한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해 다양한 전기차커넥티비티 서비스(충전 예약·결제, 차량 진단 등) 제공에 나설 예정이다. SK네트웍스는 현대자동차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내년 하반기 충전소를 오픈할 예정이며, 향후 ‘주유와 충전’ 하이브리드 모델 확산도 현대자동차와 검토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는 전기차 시대 이동고객의 편의성을 선제적으로 제고하고, 이동하는 모든 고객과 지역 주민들에게 휴식과 충전을 제공하는 지역 랜드마크 역할을 함과 동시에 지역 상생을 이루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제2, 제3의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를 기반으로 미래 친환경 이동수단의 인프라 확장에 기여하는 등 모빌리티 관련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SK네트웍스는 현대자동차와 SK네트웍스 직영주유소 중 3개 부지를 선정해 일부 공간에 충전기를 설치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지난해 9월에 체결했다. 이후 급변하는 고객 트렌드와 시장 흐름을 반영해 충전 대상과 범위를 넓혀 ‘라이프스타일 충전소’라는 새로운 프로젝트로 업그레이드 했다.

sk네트웍스 협약식

최태웅 SK네트웍스 모빌리티 부문장(왼쪽)과 이광국 현대자동차 부사장이 31일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 충전소’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