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은성수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왼쪽)이 1일 전북 익산에 있는 거래기업 티앤지를 찾아 설종훈 티앤지 대표로부터 최근 자동차부품업계가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사진=수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은 매출감소와 수익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업계를 돕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1일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은 행장은 전북 익산시에 있는 거래기업 티앤지를 찾아 애로사항을 직접 들었다. 티앤지는 상용차 조향·현가장치를 생산해 현대전주상용차와 타타대우상용차에 납품하는 중소기업이다. 이 자리에서 설종훈 티앤지 대표이사는 "완성차 업체를 정점으로 수직계열화된 국내 자동차산업 생태계 특성으로 인해 영세 부품사는 물론 1차 부품업체들까지 경영난을 겪고 있다"며 "설상가상으로 금융건 대출한도가 축소되면서 인건비 등 당장 회사 운용에 필요한 운전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들이 많다"고 호소했다.

은 행장은 이에 대해 "자동차부품업계 구조개혁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비올 때 우산을 같이 쓴다’는 심정으로 유동성 지원과 금리부담 완화 등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지원방안 일환으로 매출과 이익감소,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대출한도가 줄어 곤란을 겪는 자동차부품과 조선기자재 기업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재대출 또는 만기연장시 대출금 한도를 유지할 계획이다. 또 신용등급이 하락해 금리인상 요인이 생길 경우 수은이 이를 흡수해 업계 자금난 완화를 돕기 위해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은 행장은 이날 업체 방문에 이어 수은 전주지점과 광주지점을 찾아 자동차부품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당부했다. 그는 이어 부산, 울산, 대구 등 산업현장을 차례로 방문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