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DB저축은행_창립_46주년_기념행사_수상자_사진

김하중 DB저축은행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창립 46주년을 맞이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DB그룹 계열 DB저축은행은 지난 31일 창립 46주년을 기념해 장기근속자 포상 등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김하중 대표이사는 "DB저축은행은 1972년 지역 서민금융 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1세대 저축은행"이라며 "과거 IMF 외환위기, 카드대란, 리먼사태 등 수많은 위기상황에서도 철저한 건전성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경영을 유지해 업계를 대표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랜 기간 회사에 몸담고 로열티와 열정을 지닌 직원들이 많은 것이 회사의 큰 가치이며, 앞으로도 성과주의 경영 수준을 높여 우수인력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날 DB저축은행은 장기근속자 16명, 모범상 8명, 공로상과 특별상 4개 팀을 선발해 포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