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쇼미더머니777' 나플라 pH-1

(사진: Mnet)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나플라와 pH-1이 자신만의 시그니쳐를 살린 무대를 보여줬다.

2일 Mnet '쇼미더머니777(트리플세븐)' 세미파이널에서는 스윙스X기리보이 팀 나플라와 코드쿤스트X팔로알토 팀 pH-1의 세미파이널 무대가 공개된 가운데 나플라가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자신의 소속사 수장 박재범과 무대에 오른 pH-1을 본 프로듀서들은 "패배하면 하이어뮤직에서 나가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두 사람은 특유의 재치 있는 무대를 보여주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상대 팀의 나플라는 연신 긴장된 모습과 컨디션 난조를 호소하며 경연 직전 구토 증세까지 보여 프로듀서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그는 무대에 올라 개코의 지원사격으로 경연곡을 완벽하게 소화해냈고 이에 관객들은 최종적으로 그의 손을 들어주게 됐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