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원로배우 故 신성일이 세상을 떠나 슬픔이 모아지고 있다. 

4일 오전께 신성일은 앓아오던 폐암이 악화돼 이날 가족들 품에서 눈을 감았다.

약 1년 5개월가량 폐암과 싸워오던 그. 최근까지도 방송을 통해 건강한 모습과 강한 삶의 의지를 드러내보였던 그였기에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   

그는 엄앵란과 함께 오십여 년간 부부로 또 영화계 거장으로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비록 그의 잇단 스캔들로 곤욕을 치렀으나 두 사람의 의리와 사랑은 깊었다. 

특히 두 사람의 딸은 지난 3월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를 통해 "집 한 쪽에 미리 묏자리를 봐두셨다. '엄마랑 함께 같이 묻어달라'고 하시더라"라는 이야기로 주변의 마음을 울리기도 했다. 

한편 그의 발인은 오는 6일로 이후 그가 직접 지은 가옥에 안치될 예정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