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untitled

(사진=효성)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효성첨단소재가 글로벌 타이어코드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베트남 광남성에 신규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효성첨단소재는 베트남 중부 광남성 땀탕공단 내 제2공장 부지에 1억 5200만 달러(한화 약 1700억 원) 규모의 폴리에스터와 나일론 타이어코드 생산설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효성첨단소재는 연내 초기 자본금 3000만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세웠다.

효성은 지난 2007년부터 베트남 남부 호치민시 인근의 연짝 공단에 베트남 동나이 현지법인을 설립해 현재까지 약 15억 달러를 투자했다. 효성 베트남 동나이 법인은 지난해 약 1조 7000억원의 매출을 기록, 베트남 전체 수출의 약 1%를 차지하고 있다.

효성은 광남성 투자가 마무리 되면 베트남 남부에 이어 중부까지 이어지는 복합생산기지를 통한 글로벌 수출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외에도 효성은 올 초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에 생산법인을 설립하고 총 13억 달러를 투자, 폴리프로필렌(PP) 공장과 이를 위한 탈수소화 공정(DH) 시설, LGP 가스 저장탱크 건립 등에 대한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타이어코드는 자동차 타이어의 안전성, 내구성, 주행성을 보강하기 위해 타이어 속에 들어가는 보강재로, 효성첨단소재의 타이어코드는 현재 전세계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시장에서 약 45%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