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YG 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게 된 배우 경수진이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2012년 여주인공 아역이란 타이틀과 함께 데뷔한 그녀는 유명 여배우를 닮아 꾸준히 이목을 끌어온 바 있다.

하지만 이슈가 된 외모와 끊임없이 작품활동을 이어온 것에 비해 미약한 존재감을 드러낸 배우로 자리매김해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그녀가 대기업 YG 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자 팬들이 기대감을 잔뜩 드러낸 이유가 바로 이것.

경수진은 지난해 "로맨틱 코미디에는 이제 자신 있다. '로코'하면 '경수진'이란 말을 듣고 싶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어, 앞으로 보여줄 활동에 귀추가 주목되기도 했다.

당시 그녀는 "어떤 역할을 맡던 간에 감독님, 시처자들이 모두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 무슨 역할을 해도 소화해내고, 수십 가지의 얼굴을 갖고 있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새로운 둥지를 찾아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린 그녀가 시선을 강탈 중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