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6일 B2B 세탁기·건조기 선봬…향후 전문업체와 협업 공급·관리 서비스 운영
국내 시장 연평균 50% 이상 성장 전망…빨래방 외에도 호텔·병원 등서 수요


삼성전자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상업용 세탁기·건조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삼성전자는 일반 사업장에서 사용되는 제품을 우선 출시하고 향후 세탁 전문업소용 제품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상업용 세탁기·건조기 시장은 국내의 경우 연평균 5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잠재력 높은 시장으로, 셀프 빨래방과 같은 세탁 전문업소 외에도 호텔, 리조트, 기숙사, 병원, 군부대 등에서 사용된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기업 간 거래(B2B) 세탁기’는 17㎏ 대용량에 38분만에 세탁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세제를 녹여 만든 거품(버블)을 빨랫감 사이에 침투시켜 세탁을 돕는 ‘버블테크’, 찌든 때와 세제 찌꺼기까지 제거하는 ‘초강력 워터샷’ 등 기존 가정용 세탁기에 장착된 기술도 적용했다.

‘B2B 건조기’는 11㎏ 용량에 45분 내로 건조가 가능한 제품이다. 사업장 환경에 따라 B2B 세탁기와 함께 직렬·병렬 설치가 모두 가능하다. 직렬로 설치할 경우 사용자가 상단에 위치한 건조기 제어가 용이하도록 제품 하단에 별도의 디스플레이를 추가했다. 또 이 제품에는 양방향 문이 적용돼 병렬로 설치할 경우 설치 공간에 적합한 문 개폐 방향을 선택할 수 있다.

이밖에도 배기구의 상태를 자동으로 모니터링 해 이물질이 있을 때 알려주는 ‘배기구 센서’, 청소 시기를 알려주는 ‘필터 체크’ 기능도 있어 제품 유지·관리가 용이하도록 했다.

아울러 세탁기, 건조기, 두 제품 모두 동전을 넣어 작동하는 코인기를 결합할 수 있으며, 신용카드나 삼성페이 등을 사용할 수 있는 결제 시스템도 별도로 추가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전문업체와 협업해 사업장의 운영과 제품 관리를 위한 공급·관리 서비스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숙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상업용 세탁기·건조기 시장에 삼성전자가 가정용 시장에서 쌓은 기술력과 노하우를 확산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전문 세탁시설뿐만 아니라 커피숍, 편의점 등 새로운 업종과의 협업을 통해 신규 수요 창출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