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1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지 기자] 스킨케어 브랜드 바닐라코(BANILA CO)가 SNS 인증을 즐기는 소비자들의 트렌드를 반영해 곳곳에 포토존을 구성한 매장을 선보이고 있다.

바닐라코는 지난 9월 ‘2030 여성을 위한 바닐라코의 뷰티 스타일 공간’이라는 컨셉으로 바닐라코 신촌점매장 인테리어를 재단장한 데 이어 10월 중 대구 동성로점과 서울 홍대스타점을 연이어 리뉴얼 오픈했다.

바닐라코는 최근 소비자 트렌드가 ‘소유’에서 ‘체험’으로 변해감에 따라 바닐라코 매장 곳곳에서 즐겁게 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과 체험존을 강화했다.

리뉴얼 매장은 메이크업하며 놀 수 있는 공간, 재미있게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복합적인 공간을 표방했다.

특히 고객이 자유롭게 화장품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스타일리시한 ‘셀프바’를 만들어 자연스럽게 제품의 특성과 컨셉을 인지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이번 리뉴얼을 통해 매장 내에서 모바일로 자신을 찍는 ‘셀피(Selfie)’가 가능하도록 다양한 포토존을 구성했다. 매장 별로 독특한 인테리어 공간을 마련해 고객들의 발길을 이끌고, 매장 곳곳에는 배치된 소품들은 사진 촬영에 활용할 수 있어 전문 스튜디오처럼 즐길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먼저 바닐라코 대구 동성로점은 시각적 매력을 강조한 컬러와 빛 등 디자인 요소를 극대화했다.

동성로점 매장 내에는. 보라빛의 은은한 조명으로 분위기를 낸 ‘미러룸’과 바닐라코의 베스트셀러 제품인 ‘클린 잇 제로’로 둘러싸인 ‘그네’ 모양의 포토존은 물론 독특한 유니콘 목마와 ‘Hello beautiful’이라는 문구의 네온사인 등 이색적인 소품이 곳곳에 배치돼 있다.

바닐라코 홍대스타점은 연보라색 바탕의 멀리서부터 돋보이는 인테리어로 매장 외벽에 쓰인 독특한 ‘hello beautiful!’ 문구부터 매장 내 아기자기한 소품들까지 ‘인생샷’을 만들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매장의 전체적인 색상은 브랜드 컬러인 연분홍빛을 띄며 곳곳에 진한 보라색으로 포인트를 준 눈에 띄는 인테리어로 소비자들의 발길을 끈다.

이밖에도 바닐라코는 매장에서의 즐거운 체험이 구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클린 잇 제로’를 비롯한 기초 스킨케어부터 색조 단계 아이템까지 고객의 메이크업 단계에 맞게 제품을 진열해 고객들이 보다 즐겁게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공간을 설계했다.

바닐라코 마케팅 담당자는 "단순히 제품을 보고 구매만 하는 매장에서 벗어나 바닐라코만의 다채롭고 매력적인 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리뉴얼을 진행했다"며 "추후에 진행될 리뉴얼 매장에서도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컨셉의 매장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프엔코(F&Co)는 ▲메이크업을 위한 진짜 스킨케어 브랜드 ‘바닐라코(BANILA CO)’ ▲즐겁고 더 쉽게, 그리고 빠르게, 트렌디한 뉴 라이프를 맘껏 즐기는 ‘비바이바닐라(B.by BANILA)’ ▲프리미엄 프리미엄 마스크 ‘라라랩(lala+Lab)’을 전개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