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당국은 7일 부동산신탁업 신규인가 추진과 관련해 임원 자격요건은 본인가 때 심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임원 등 자격요건이 별도 배점 없이 법령 등 준수 여부를 심사하는 항목인 점과 다수의 예비인가 신청에 따른 임원 등 인력수급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변경 이유를 말했다.

금감원은 임원 등의 결격 사유를 확인하기 위해 앞서 공개한 예비인가 신청서에서 임원, 준법감시인, 임원관리 책임자 인적사항을 제출하도록 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개최한 인가신청 설명회에서 임원 인력수급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등의 의견이 나오면서 심사 계획을 변경했다. 

변경된 예비인가 신청서 양식은 이날 금감원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