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코웨딩

에코웨딩 실제 진행 사례 [사진제공=환경부]

쐐기풀 드레스

쐐기풀로 만든 웨딩드레스 [사진제공=환경부]


부케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 [사진제공=환경부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웨딩드레스와 부케도 저탄소 인증을 받은 환경친화적 결혼식이 주목받고 있다. ‘에코웨딩’ 서비스가 본격화되고 있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사회적 기업 ‘대지를 위한 바느질’의 에코웨딩 서비스에 최근 탄소발자국을 인증했다. 탄소발자국은 제품과 서비스의 원료 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 양으로 환산해 표시하는 제도를 말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환경을 생각하면서 경제적 부담은 줄이고 사회적 의미는 더하는 결혼문화를 확산하기 위해서"라는 취지를 설명했다.

에코웨딩 서비스는 신랑과 신부가 청첩장부터 웨딩촬영, 웨딩드레스, 부케, 예식장, 웨딩카까지 결혼식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친환경적으로 진행하는 결혼식을 말한다. 이번에 인증받은 ‘대지를 위한 바느질’ 에코웨딩 서비스를 이용하면 한지나 쐐기풀로 만든 웨딩드레스,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 일회용 꽃장식 대신 화분 등을 사용하고 예식장도 '대지를 위한 바느질' 회사 사옥을 활용해 일반 결혼식에 비해 온실가스 발생량을 줄일 수 있다. 대지를 위한 바느질 사옥에서 에코웨딩을 진행할 경우, 커플 1쌍당 평균 27.5kgCO2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했다. 일반 결혼식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 44.7kgCO2 대비 약 38% 저감 효과를 보였다.

특히 천연 한지, 쐐기풀 등 자연에서 뽑아낸 섬유로 만든 웨딩드레스는 예식 후 일상복으로도 재활용할 수 있으며 제작부터 폐기까지 총 10.2kgCO2 이산화탄소를 배출해 일반 합성섬유로 만든 웨딩드레스 평균 배출량(32.4kgCO2)보다 탄소 배출을 68% 줄일 수 있다. 결혼식 꽃길은 일반 일회용 꽃장식 대신 꽃 화분으로 장식하고 예식 후 화분꽃장식을 하객들에게 답례품으로 제공해 화분꽃장식을 폐기하는 경우보다 탄소배출량을 77% 낮춘다. 뿌리가 살아있는 부케를 사용해 예식 이후 화분에 옮겨 키울 수 있다. 친환경용지에 콩기름으로 인쇄한 청첩장, 일반 결혼사진첩 대신 종이액자 형식의 사진첩,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자동차 웨딩카 등 저탄소 친환경을 실천하는 다양한 요소들이 반영됐다.

사회적 기업 ‘대지를 위한 바느질’은 단순히 경제적 비용을 줄인 ‘작은 결혼식’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결혼식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는 결혼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2010년부터 에코웨딩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을 생각하고 낭비를 줄이는 에코웨딩 서비스가 새로운 결혼 문화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길 기대하며 결혼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활 분야에서 친환경·저탄소 생활이 확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