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최유정 변호사와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의 관계가 드러났다.

매체 셜록의 박상규 기자는 지난 5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두 사람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이날 그는 "최 변호사가 고거 고액의 위임료를 받고 양 회장을 변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양 회장은 공개적인 자리에서 직원을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며 한차례 곤욕을 치렀다.

이후 폭행 영상에 공분을 느낀 국민들이 양 회장을 향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그가 운영하고 있는 웹하드 사이트에서는 불법 음란물을 판매하고 이를 빌미로 수익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 세간의 공분을 샀다.

양 회장이 폭행으로 구설수에 오른 상황에서 최 변호사까지 엮이며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