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자신의 교체설에 대해 "여러 가지가 아쉽게 느껴졌다면 제 능력이 부족한 탓"이라며 "제 자리에서 나름 능력 발휘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 부총리는 "어떤 상황이 생겨도 예산은 제 책임 아래서 마무리 짓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의 성과를 묻는 자유한국당 함진규 의원의 질문에 "혁신성장의 생태계 조성, 분위기를 만드는 측면에서 상반기 중에 창업기업 수, 규제 개혁에 있어서 만족스러운 건 아니지만 좋은 모멘텀을 만들었다"고 진단했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도 시간이 걸리는 일"이라며 "시장과 민간에서 동기부여가 되면서 자생적으로 나와야 하는데, 정부가 어떻게 생태계를 만들어주고 일관된 정책으로 뒷받침해주느냐에 따라 크게 좌우되므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앞으로도 혁신성장은 제도 개선과 입법을 통해 할 게 많이 있다"며 "국회에서 대승적으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