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공장 설계단계부터 에너지진단…온실가스 감축·에너지이용효율 실현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에너지공단)은 11월부터 약 4개월간 GS칼텍스에서 신규 건설예정인 MFC(Mixed Feed Cracker)공장을 대상으로 에너지 설계진단을 실시한다.

MFC는 납사(Naphtha) 등을 분해해 석유화학의 기초 원료인 에틸렌, 프로필렌 등의 올레핀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GS칼텍스는 2조6000억 원을 투자해 에틸렌 70만 톤과 폴리에틸렌 50만 톤을 생산하는 MFC공장을 여수 산단 내 43만㎡ 부지에 2019년부터 건설, 2021년 상업 가동할 예정이다.

이번 에너지 설계진단은 에너지공단의 38년간 축적된 에너지진단 노하우를 활용해 에너지절감 아이디어를 발굴, 공장 설계에 반영해 선제적인 에너지효율 향상을 이뤄내기 위해서다.

이에 앞서 에너지공단은 GS칼텍스 여수사업장을 대상으로 2014년부터 5년간 7건의 에너지진단을 수행했으며, 에틸렌공장을 비롯한 국내 정유, 석유화학 공장에 대한 다수의 에너지진단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에너지 설계진단을 추진하게 됐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원료비를 제외한 생산비용의 상당부분이 에너지 비용인 MFC공장의 특성상 에너지 원단위 향상이 기업 경쟁력 제고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풍부한 진단 노하우를 구비하고 있는 에너지공단의 에너지 설계진단을 통해 거둘 수 있는 절감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