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고위급회담 일정 다시 잡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F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다시 확인하면서 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추가 비핵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6 중간선거 다음날인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년 언젠가"라고 했다가 "내년초 언젠가"(sometime early next year)라고 부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간에 8일 뉴욕에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해 북미정상회담은 여전히 열리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앞서 국무부는 이날 0시께 북미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발표, 그 배경을 놓고 관측이 분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와 관련 "잡혀지고 있는 여행들(trips that are being made) 때문에 우리는 그것(북미고위급회담 일정)을 바꾸려고 한다"며 "우리는 다른 날 만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회담 일정은 다시 잡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행이 어떤 의미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외부 일정상의 이유로 조정됐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일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행사 참석차 프랑스를 방문하기 위해 오는 9일께 출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서두를 게 없다. 우리는 급할 게 없다. 제재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제재들을 해제하고 싶다. 그러나 그들(북한) 역시 호응을 해야 한다. 쌍방향(a two-way street)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매우 간결하게 말하겠다. 우리는 서두르지 않는다.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는 표현을 4차례, '서두를 것이 없다', '급할 것이 없다'는 표현을 7차레씩 각각 반복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