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류세나 기자] 넷마블의 올해 전략 게임 중 하나로 꼽혔던 모바일게임 ‘BTS월드’의 출시 일정이 내년으로 밀렸다.

넷마블 이승원 부사장은 8일 진행된 이 회사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방탄소년단 IP 홀더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게임 출시 일정에 대한 조율이 있었다"면서 "당초 연말 출시에서 내년 1분기 출시로 일정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BTS월드’는 게임 이용자가 글로벌 유명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매니저가 돼 아이돌을 관리하는 방식의 게임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