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왼쪽부터) 순천시 농업기술센터 장일종 소장,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 서부발전 신재생사업처 장광규 처장, 국립순천대학교 배창휴 학장, NH농협 순천농업협동조합 강성채 조합장, (주)파루 강문식 사장이 영농형 태양광 실증사업 공동업무 양해각서(MOU) 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한국서부발전(대표 김병숙)이 전문기관과 협업해 영농형 태양광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한국서부발전은 8일 본사가 있는 충청남도 태안에서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순천대학교, 순천 농업기술센터, NH농협 및 ㈜파루와 영농형 태양광 실증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지역특성을 반영한 영농형 태양광발전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충청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공모를 거쳐 시범 및 확대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은 농업분야 전문기관과 발전공기업이 함께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달성은 물론이고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동 협력한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이를 통해 농가소득 증대로 농촌지역 경제발전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양해각서 체결로 서부발전은 실증운영 데이터 취득과 사업활용, 영농형 태양광사업 확대를 위한 주요역할을 수행하고, NH농협은 농가 홍보와 부지 발굴, ㈜파루는 실증 설비개발과 운영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농업 전문기관으로 참여한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은 수확작물 미질(米質)과 특성분석, 재배방법 개발을 담당하기로 했다. 순천대학교는 농가수익과 설비구간 음영분석, 적합작물 연구를 하고 순천 농업기술센터는 토양분석과 농가 영농지도 개발 등 세분화된 목표를 수행한다.

현재 전라남도 순천시에서 벼농사를 대상으로 100킬오와트(kW)급 추적식 태양광발전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기존 고정식 태양광에 비해 발전량과 수익성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올 12월까지 태양광데이터, 수확 농작물과 토양 분석 등을 통해 1차 실증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농가 소득증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통한 귀농인구 유입 등을 이끌어내 농촌지역 경제활성화의 성공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