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 YG PLUS가 종속회사 성장에 힘입어 3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YG PLUS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은 276억77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7% 급증했다고 8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9억1400만원으로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특히 올 3분기까지 누적매출액은 약 712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전체 매출액에 근접했고, 영업이익은 지난 2분기에 이어 흑자를 이어갔다.

회사 측은 "지난 6월 런칭한 VIBE의 매출이 3분기부터 본격 반영되기 시작했고, 화장품, 모델, 외식사업 등 주요 종속회사의 매출이 모두 크게 성장하며 외형성장을 견인했다"며 "특히 적자 폭이 가장 컸던 화장품 사업은 고정비 감소효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으며 중국 등 해외 매출이 반영되면서 실적개선이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