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건강e제일 플러스보장보험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BNP파리바카디프생명은 입원, 수술, 상해 등 3가지 보장을 하나의 상품에 담은 모바일 전용 건강보험 ‘무배당건강e제일플러스보장보험’ 판매제휴사를 KEB하나은행으로 확대했다고 9일 밝혔다.

‘무배당건강e제일플러스보장보험’은 보장 선호도와 필요도가 높은 입원, 수술, 상해보장 등 3가지 보장을 제공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모바일 전용 보험이기 때문에 스마트폰만 있으면 어디서든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험기간 내내 보험료 인상 없이 보장받을 수 있고, 보험계약 만기 시 만기 보험금까지 수령할 수 있다. 이 상품은 만 19세부터 6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보험료는 35세 기준으로 여성의 경우 월 1만3600원, 남성 월 1만5100원이다. 보험기간은 5년(비갱신형), 보험료 납입 기간은 전기납 또는 일시납이며 5년 보장후 만기 보험금이 지급된다.

방경윤 BNP파리바카디프생명 최고영업책임자(CSO)는 "무배당건강e제일플러스보장보험은 꼭 필요한 보장에만 집중한 실용주의 보험으로 모바일뱅킹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보험상품을 판매하고있는 은행들을 중심으로 제휴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판매 제휴사 확대를 통해 KEB하나은행 고객들도 본인에게 꼭 맞는 합리적인 보장을 스마트폰으로 보다 편리하게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