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현대일렉트릭과 현대중공업지주는 지난 9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와 현대중공업지주의 현대일렉트릭의 지분 3% 추가 매입을 결의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주식유동성 확보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무상증자 신주배정기준일은 11월 26일이며, 신주는 오는 12월 18일부터 상장돼 거래될 예정이다.

같은 날 현대중공업지주도 자회사인 현대일렉트릭의 지분 3%를 124억 원에 추가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취득예정기간은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 신주배정기준일인 11월 26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로, 이후 현대중공업지주가 보유한 현대일렉트릭의 지분율은 37.6%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이번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 및 현대중지주의 지분 매입은 그룹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이후 천명해 온 주주친화경영정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그룹은 지난 8월 현대중공업지주가 배당성향 70% 이상(시가배당률 5%)을 유지하는 배당정책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달 초에는 현대건설기계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자기주식취득 및 무상증자를 실시했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이번 무상증자는 주식유동성이 낮다는 시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회사의 가치가 시장에서 적절하게 평가될 수 있도록 시장과의 소통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일렉트릭은 점차 회복되고 있는 시황에 맞춰 실적개선을 바탕으로 한 기업가치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팩토리 구축, 미국 앨라배마 법인 증설 등 현재 진행 중인 투자가 완료되면 내년부터는 전반적인 수익성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최근 현대일렉트릭은 주가순자산비율(PBR) 0.44배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며 "회사의 내재가치 및 성장성에 비해 주가가 절대적으로 저평가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시장 신뢰 회복과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