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1109083006

한국지역난방공사(대표 황창화)가 11월 한 달 동안 주요 사업소를 대상으로 겨울철 대비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위해 집단에너지시설 경영진 특별점검을 시행한다. [사진제공=지역난방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대표 황창화)가 11월 한 달 동안 주요 사업소를 대상으로 겨울철 대비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위해 집단에너지시설 경영진 특별점검을 시행한다. 동탄, 화성 등 중대형 열병합발전소를 포함한 전국 사업장을 대상으로 경영진이 직접 주요 시설물의 안전관리 실태와 사고 발생에 대비한 상황보고, 긴급복구 체계 등을 중점 점검한다.

황창화 사장은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철저한 안전점검을 통해 동절기 집단에너지 설비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긴급복구 체제를 구축하고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강화해 안정적인 열공급으로 신뢰와 안전의 대국민 에너지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