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1109082644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 여섯 번째)이 요르단 대한풍력 착공식에 참석한 주요 내빈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남부발전(대표 신정식)이 요르단에 51메가와트(MW)규모 풍력발전단지 건설을 추진한다. 남부발전은 지난 6일(현지시간) 요르단 암만(Amman)에 위치한 W호텔에서 ‘요르단 대한풍력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요르단 대한풍력’은 2011년 요르단 정부의 직접제안형 IPP 사업이다.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남쪽으로 140km 떨어진 타필라(Tafila) 지역에 51.75MW(3.45MW×15기) 규모 풍력단지를 개발,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남부발전은 2015년 요르단 정부의 사업승인을 획득한 후 같은 해 대림에너지와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했다. 부지확보, 인허가, 전력판매계약(PPA), 금융조달 등 약 3년여에 걸친 끈질긴 노력과 협상 결과 전력구매계약, 자금조달과 착공에 성공했다.

대한풍력 사업은 2020년 3월 준공과 상업운전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남부발전은 요르단 국영전력공사(NEPCO)와의 전력판매계약(PPA) 체결로 향후 20년간 안정적 수익을 기대하고 있다.

총 사업비는 약 1.02억 달러로 남부발전이 설립한 요르단 현지법인을 통해 국제금융공사(IFC),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 국제상업은행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된다. 건설은 풍력터빈 전문 제조업체인 덴마크의 Vestas가 참여했다.

이번 풍력발전단지 착공으로 남부발전은 요르단 내에서 한국전력공사가 2012년 2월 준공한 373MW급 알 카트라나(Al Qatrana) 발전소와 함께 두 곳의 발전소를 운영하게 된다. 요르단 전력시장에 첫 발을 내딛은 것은 물론 중동 전력시장에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이날 착공식에는 남부발전 신정식 사장, 대림에너지 김상우 사장, 요르단 에너지자원부 장관, 요르단 전력공사 사장, 한국무역보험공사 본부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신정식 사장은 "본 발전소의 착공으로 요르단의 안정적 전력공급에 기여함은 물론 요르단과 한국이 에너지 분야에서 더욱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남부발전은 2017년 5월 칠레 켈라 가스복합발전소 종합준공을 시작으로 최근 칠레 태양광사업 수주와 이번 요르단 풍력발전소 착공 등 ‘거점기반 해외사업 다각화’ 전략에 맞춰 해외 전력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