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故 이관희 전 오리온재단 이사장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오리온그룹은 이관희 전(前) 오리온재단 이사장이 9일 20시께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향년 89세.

고인은 1929년 함경남도 함흥에서 태어나 동양제과(現 오리온그룹) 창업주 고(故) 이양구 회장과 혼인했다. 이 회장이 영면한 이후인 1989년 재단법인 오리온재단(前 서남재단)의 제 2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고인은 이 회장의 유지를 이어 사랑과 정, 봉사정신을 바탕으로 사회 곳곳에 남다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1990년대부터 최근까지 유아보육 및 장학 사업을 벌이며 기업의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는데 앞장섰다.

유족으로는 장녀 이혜경 전 동양그룹 부회장, 차녀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 사위 현재현 전 동양그룹 회장,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며, 발인은 11일 6시 30분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