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경제 성큼성큼 사진 연합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세계 교역 둔화로 한국의 성장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진단했다.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은 2.5%, 내년에는 2.3%를 제시했다.

무디스는 8일(뉴욕 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거시전망’ 보고서에서 "주요 20개국(G20)의 경제 성장률은 올해 3.3%에서 2019년 2.9%, 2020년 2.7%로 둔화할 것"이라며 "특히 세계 교역 둔화가 일본이나 한국, 독일 같은 개방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제시했다.

이는 한국은행이나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최근 제시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2.7%)보다 0.2%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무디스는 한국의 성장률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미국의 무역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 글로벌 금융 긴축 환경 등을 꼽았다.

한국의 2019년 경제 성장률은 2.3%로 올해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에도 한국 경제의 성장률은 2.5%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