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해 3분기 국내 경제성장률이 0.6%로 잠정 집계됐다. 2분기와 같은 수준으로 속보치와도 변동은 없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400조 1978억원(계절조정계열)으로 전 분기보다 0.6% 증가했다.

분기별 GDP 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 -0.2%에서 올해 1분기 1%로 뛰었으나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0%대 중반 성장세에 머물렀다. 속보치와 비교하면 설비투자는 0.3%포인트가 개선된 반면 건설투자는 0.3%포인트, 민간소비는 0.1%포인트 각각 하향 조정됐다.

전년 동기대비 성장률은 2%로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3분기 추석 효과 등으로 큰 폭 성장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됐다.

부문별로는 건설투자가 -6.7%로 외환위기였던 1998년 1분기 -9.7%를 기록한 후 82분기 만에 최저였다. 추석연휴 영향이 더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설비투자는 철도차량 등 운송장비는 늘었지만 기계류가 줄어서 -4.4%를 기록했다. 2분기 -5.7%보다는 개선됐으나 전년에 비하면 7.4% 후퇴했다.

자료제공=한국은행.


민간소비는 0.5% 성장했다. 의류 등 준내구재와 전기 등 비내구재가 늘어난 영향이다. 지난해 동기보다는 2.5% 증가했다. 정부소비는 건강보험 급여비 지출 중심으로 1.5% 늘었다. 수출은 반도체 등이 늘어 3.9%가 늘어나 반면, 수입은 기계류 등이 줄어 0.7%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은 2.3%로 지난해 3분기 2.7%를 기록한 후 1년 만에 가장 높았다. 반도체 등 전기 및 전자기기가 주도했다. 지난해 동기대비 성장률은 2.8%다. 

건설업은 -5.7%로 81분기 만에 가장 낮았다. 건물과 토목건설 모두 줄며 2분기 -3.1%에서 변화가 컸다. 전년에 비하면 8.1% 역성장했다. 
서비스업은 여름철 폭염 여파로 문화와 기타서비스업 등이 줄었으나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늘어나 0.5% 성장했다. 

3분기 계절조정기준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 분기보다 0.7% 증가했다. 유가 상승으로 교역조건이 악화했지만 국외순수취요소 소득이 흑자로 전환됐다. GNI는 한 나라 국민이 일정 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 이자, 배당 소득 등을 합친 지표다.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