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용범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4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5회 국제금융협력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위원회가 혁신 금융서비스 테스트 지원을 위해 예산 40억원을 투입한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해외금융협력협의회가 4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한 제5회 국제금융협력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김 부위원장은 "핀테크 기업이 혁신 금융서비스를 테스트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물적 설비나 인력 등 비용에 예산 40억원을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이 시행되고 정부 예산 지원도 이뤄지면 한국의 핀테크 산업이 한 단계 더 높은 차원으로 퀀텀점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부위원장은 핀테크 서비스에 대한 국가 간 활발한 정보 교류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금융부문 혁신이 전례 없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핀테크 산업과 기술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 간 정보가 적시에 공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 산업 발전이 금융시스템 안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석하고 대응해야 한다는 점도 제시했다. 그는 "분산화와 고속화, 비대면화 등 핀테크 특성 때문에 금융 부문에 미치는 충격 전파 속도가 매우 빠르고 원인과 해결방법도 예측하기 어렵다"며 "외화송금이나 가상통화 거래는 전 세계적으로 국경 없이 이뤄지고 있어 국가별 규제 차익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 "한국 정부는 가상통화 관련 시장과열과 사회·경제적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이와 관련한 국제 논의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했다"며 "앞으로도 선진국과 신흥국간 가교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제금융협력포럼을 주최한 해외금융협력협의회는 국내 금융권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1개 공공·민간 금융기관이 구성해 만든 협의체다. 이날 포럼은 ‘핀테크를 통한 금융포용 확대 및 시사점’을 주제로 진행됐다.

포럼에는 손상호 해외금융협력협의회 의장과 하 후이 뚜언 베트남 국가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부 띠 찬 프엉 베트남 국가증권위원회 부위원장, 한국거래소, 금융결제원,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예금보험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 관계자 등 약 120명이 참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