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중국의 한반도사무 특별차석대표인 닝푸쿠이(寧賦魁) 전 주한 중국대사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묻는 것은 잘못된 것으로 미국이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닝푸쿠이 전 대사는 5일 장쑤(江蘇)성 염성시에서 열린 ‘제6차 한중 공공외교포럼’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중국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견지하는 중국의 입장이 변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닝 전 대사는 "중국이 2005년 6자회담 때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면 9·19 성명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중국은 북한과 관련한 10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찬성하고 이행했는데 이런 게 모두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책임지지 않는다는 견해는 한반도 핵 문제의 실질을 보지 못하는 것으로 핵 문제는 안보 문제로 미국이 해결해줘야 한다"면서 "북미간 이에 대한 관심사가 있으며 중국이 한국 대신 해결해 줄 순 없다"고 강조했다.

닝푸쿠이 전 대사는 "한반도 비핵화 추진에 있어 한중 양국의 입장이 아주 비슷하다"면서 "북미대화 재개는 한반도 핵 문제가 정상 궤도에 복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한중 관계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중요한 힘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닝 전 대사는 "한중 역사 문제나 사드 배치 등의 갈등은 양국 친선 협력에 큰 해를 줬지만 한중은 같은 목표를 가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면서 "한반도 문제에서 정치적 대화 등 큰 전환이 있었지만 불확실한 요인이 있고 정세가 아직 예측 불가능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에 따라 양국 고위층이 소통과 조율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서 중한 양국이 적절한 역할을 발휘하고 협력해 북미 관련 업무도 잘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