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무역협상에 대해 중국이 합의사항을 잘 이행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화면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중국이 미국산 대두(콩)와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재개를 준비하고 있다'는 내용의 블룸버그 통신 기사를 인용하며 "중국이 아르헨티나에서 돌아오자마자 매우 강력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순진하게 들릴 말은 하지 않겠지만, 시 주석이 장시간에 걸친 희망적이고 역사적인 회담에서 한 모든 말은 진심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서는) 모든 주제가 논의됐다"면서 "가장 흥미로운 일 중 하나는 미국에 들어오는 치명적인 '펜타닐' 판매를 불법화하기로 한 그의 약속"이라고 설명했다.

펜타닐은 중독성이 매우 강한 아편 계열의 마약성 진통제(오피오이드)다. 미국은 멕시코나 캐나다를 거쳐 유입되는 중국산 불법 약품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가진 회담에서 펜타닐을 규제 대상 약물로 지정하는 데 동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에 7만7000명 이상이 펜타닐로 목숨을 잃었다. 중국이 '공포 약물'에 극형으로 대응해 배급망을 단속하면 믿을 수 없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은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 날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트위터를 통해 자신을 '관세맨'(Tariff Man)으로 칭하며 중국이 합의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고율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됐다고 압박하는 등 시 주석과의 무역담판 이후 협상 성과를 대대적으로 알리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