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부가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과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여름 기록적인 폭염에 이어 올 겨울에도 강한 한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는 전력공급 예비력이 충분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올 겨울 전력예비력과 추가 예비자원 확보 등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 겨울 최대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00만 킬로와트(kW) 내외, 혹한 가정시 9160만kW 내외로 예상된다. 공급능력은 1억 322만kW를 확보해 예상치 못한 한파 발생시에도 예비력은 1100만kW 이상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오는 10일부터 내년 2월 22일까지를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수급상황을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고양시에서 발생한 사고를 고려해 전력구를 비롯한 20년 이상된 열 수송관과 가스배관 등 지하 에너지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발전기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예비자원 총 728만kW도 확보해 필요시 예비력 수준에 맞춰 활용할 예정이다. 추가예비자원은 수요감축요청(DR), 석탄발전기 출력상향 운전, 전압하향 조정 등이다.

아울러 사회적 배려계층의 동절기 난방을 위해 전기·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 바우처도 꼼꼼히 지원할 계획이다. 올 겨울 에너지바우처사업은 총 612억원 규모로 60만 가구에 제공된다. 가구평균 10만 2000원이 지원된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