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감포주민 배추 1만 8500포기 생산, 절임, 운반에 직접참여


clip20181206104701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이 경주 방폐장 주변지역 농산물 판로 확보와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경주지역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김장배추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원자력환경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경주 방폐장 주변지역 농산물 판로 확보와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경주지역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김장배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공단은 방폐장 주변지역에서 생산되는 김장배추를 직접 구매해 지역의 복지시설에 지원한다. 방폐물이 반입될 때 발생하는 지원수수료를 재원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공단은 지난달 20일 감포읍발전협의회(회장 신수철)와 김장배추 생산ㆍ구매 협약을 체결했다. 감포읍발전협의회는 지역에서 생산된 배추를 김장철에 맞추어 절여 공단이 지정하는 복지시설에 납품하게 된다. 감포읍에서 생산돼 절여진 김장배추 1만 8500포기는 해송 감포지역 아동센터, 경주시종합사회복지관,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등 45개소 시설에 지원된다. 김장배추 지원사업은 2016년 처음 시작했으며 배추 생산, 절임배추 가공, 운반 등에 지역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있다.

경주 방폐장에 중저준위방폐물이 반입되면 1드럼당 63만 7500원의 지원수수료가 발생한다. 이중 75%는 경주시, 25%는 공단에 귀속돼 육영사업, 농어업 소득증대사업, 상조물품지원 등에 사용된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경주 시민들이 방폐장 유치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역지원 사업을 발굴·확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