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 정이성 조달협력처장(왼쪽 세 번째)이 5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8 신기술실용화 촉진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후 남부발전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남부발전이 신기술 수요 창출과 시장 개척 등 판로 확보에 기여한 공을 인정 받았다.

한국남부발전(대표 신정식)은 5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8년 신기술실용화 촉진대회’에서 판로지원 유공기관 가운데 유일하게 신기술실용화 촉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매년 신기술실용화 촉진대회를 개최해 신기술 인증기업 성공사례와 공공기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신기술 실용화 진흥 유공기업, 유공기관과 유공자에게 상을 수여한다.

남부발전은 지난해 344억원 상당 기술개발제품과 167억원 규모 신기술 인증제품 79개 품목을 구매하는 등 중소기업과 상생의 발판을 마련하는데 앞장섰다. 이를 통해 최근 3년간 평균 기술개발제품은 259억원, 인증제품은 123억원 어치 구매기록을 세우는 등 공공기관 가운데 인증제품 판로지원의 선두주자라 평가받고 있다.

또한, 남부발전은 연 2회 이상 중소기업 상생을 위한 기술·판로지원 상담회를 개최하고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과 꾸준한 소통을 통해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각종 규제를 개선해 진입장벽을 완화하는 등 중소기업과 상생협력에 노력해왔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와 기술개발 지원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 같아 자랑스럽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더 나은 동반성장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