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해자協, 6일 ‘2018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서 한 목소리 지적

해외자원개발협회는 6일 서울시 용산구 소재 드래곤시티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자원개발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한 ‘2018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을 개최, 성황을 이뤘다. 사진은 주제발표자 등이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해외자원개발 패러다임이 바뀌는 상황 하에서 해외자원개발이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민간과 공공부문 모두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시됐다.

해외자원개발협회(한상원 회장 직무대행, 이하 해자협)는 6일 서울시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자원개발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한 ‘2018 해외자원개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한국가스공사, 석유공사, 광물자원공사, 지질자원연구원, 서울대학교 IEPP, 해외자원개발진흥재단, 세계석유회의한국위원회, 자원공학회, 지질학회 등이 공동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정부를 비롯해 국내외 자원개발업계 및 유관기관 관계자, 학계 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 성황을 이뤘다.

한상원 해자협 회장 직무대행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들어 자원개발과 관련한 대·내외 여건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 속에서 재도약의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고 민간기업과 공기업이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경제성장과 사회적 가치 실현이 가능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 해외자원개발 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공기업과 민간기업의 동반성장을 비롯 탐사·개발·생산 부문의 유기적이고 질적인 성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해외자원개발 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공기업과 민간기업의 동반성장, 탐사·개발·생산 부문의 유기적이고 질적인 성장과 함께 남북자원협력에 대비한 자원개발 공동 추진 등 기회요인 발굴에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복철 지질자원연구원장과 국제적 자원개발 서비스 기업인 드릴링 인포의 앨런 길머 회장의 기조발표가 진행됐다. 김복철 지질자원연 원장은 ‘한국의 자원개발 재도약을 위한 성장전략’ 발표에서 △Value Chain 연계산업 동반진출을 통한 자금력 및 역량 확보 △국제적 수준의 F/S 평가와 지속가능한 선순환 사업구조 창출을 통한 투자 확대 △정보통신기술(ICT)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사업 운용의 효율화 등 3개 성장전략을 제시했다.

앨런 길머 드릴링 인포 회장은 ‘Surfing a New wave of energy industry’를 주제로 4차 산업혁명시대에 스마트 유전개발 기술인 디지털 오일필드의 시장동향 소개와 함께 한국기업과의 인공지능 기반 매장량 평가 공동개발 사례 등을 소개했다.

올해 심포지엄에서는 처음으로 공기업, 민간기업, 지원기관, 학계 등 전문가 등이 참여한 토론회가 진행돼 해외자원개발에 대한 민간 및 공공부문 역할 분담 및 협력방안, 해외자원개발의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신거버넌스 정립을 주제로 발표와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처음으로 공기업, 민간기업, 지원기관, 학계 등 전문가 등이 참여한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은 해외자원개발이 다시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해외자원개발 민간과 공공 부문 모두 변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며 미래를 위해 자원개발 구성원 모두가 적극적인 협력을 다짐했다.

또한 해외자원개발 업무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사기 진작을 위한 유공자 포상도 이뤄졌다. 정동곤 GS에너지 상무, 장성용 포스코대우 그룹장, 박두윤 SK이노베이션 부장 등 7명이 각 분야에서 자원 확보를 위해 노력해온 공로로 산업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한편 해외자원개발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미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제4회 해외자원개발 바로알기 공모전’과 ‘자원개발 대학(원)생 우수논문’에 대한 시상도 함께 진행됐다. 심포지엄의 부속 행사로는 서울대학교 국제에너지정책과정(IEPP) 주관으로 주요 자원부국 투자유치사업 설명회 및 상담회도 이뤄졌다.

이날 투자유치사업 설명회에는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미얀마의 자원개발 투자제도 및 내년 사업에 대한 설명과 함께 기업과의 투자 상담이 진행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