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기

사진 제공=삼성전기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기가 6일 부사장 2명, 전무 3명, 상무 8명, 마스터 2명 등 모두 15명의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강사윤, 김두영 전무가 부사장으로, 이태곤, 조국환, 조태제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으며, 신임 상무 8명과 신임 마스터 2명이 선임됐다. 특히 삼성전기는 이날 인사에서 창립 이래 최초로 여성 임원을 배출했다.

이날 삼성전기에 따르면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연구개발(R&D) △기술 △마케팅 △제조 등 주요 부문에서 고르게 승진자를 배출했다. 각 분야 최고의 전문성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현장 중시와 실행력을 통한 가치 창출, 미래 준비를 주도할 수 있는 우수 인재들이 승진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R&D 역량 지속 강화를 위해 R&D에만 전념할 수 있는 마스터도 지난해에 이어 신규로 2명이 선임됐다.

삼성전기는 이번 승진 인사로 이정원 상무가 신규 임원으로 선임됨에 따라 창립 이래 최초의 여성 임원을 배출하게 됐다. 이 신임 상무는 재료·센서 소자 개발과 기술 기획을 담당하며 전사 개발 전략 수립, 융·복합 개발 과제 주도 등 공을 인정받았다는 게 삼성전기 측 설명이다.

삼성전기 측은 "이번 이 신임 상무 선임으로 여성 인재들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삼성전기는 기존 주력 사업과 신사업 경쟁력을 높여 세계적인 전자 부품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  [인사] 삼성전기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