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유위니아

사진 제공=대유위니아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대유위니아가 6일 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를 출시했다. 올해 초 대유그룹과 대우전자가 한 가족이 된 뒤 신제품 출시 전체 공정에서 협업한 사례다.

신제품에는 대유위니아의 김치냉장고 제품인 ‘딤채’의 기술이 탑재됐다. 김치 보관실인 프레시 디 존에는 딤채 바이오 소재를 적용해 김치 냄새 걱정을 줄이도록 했고, 딤채 김치 용기를 사용해 김치, 채소, 과일 등의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내부에는 냉장실과 냉동실의 냉각을 별도로 하는 독립 냉각 기술인 듀얼 쿨링 시스템을 적용했고, 각 선반마다 듀얼 냉기 홀을 설치해 온도 편차를 최소화하도록 했다.

냉동실에는 고가와 생선을 분리 보관할 수 있도록 선반 형식의 테이크아웃 케이스를 탑재해 조리 시 간편하게 꺼내 쓸 수 있도록 했다. 알루미늄 재질의 냉동 선반이 적용된 이 케이스는 냉각 속도가 일반 제품 대비 32% 빠르다는 게 대유위니아 측 설명이다.

이밖에도 냉장고 내 상단과 배면에 발광다이오드(LED) 등이 적용돼 어두운 곳에서도 내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고, 제품 전면에 이지 홈바에는 옆으로 여닫는 방식의 문이 적용됐다.

이번 신형 프라우드 냉장고는 801∼834ℓ까지 모두 9개 기종으로 구성됐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이번 프라우드 냉장고는 대유위니아와 대우전자의 시너지가 기대되는 제품이기에 더욱 뜻 깊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