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은행 지주회사별 BIS기준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은행권 당기순이익 증가로 자본비율이 소폭 올랐다. 인터넷은행은 적자가 이어지며 자본비율이 하락했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국내 19개 은행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55%로 지난 6월 말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단순기본자본비율(6.69%)도 0.07%포인트 올랐다. 반면 기본자본비율(13.42%)과 보통주 자본비율(12.84%)은 각각 0.0001%포인트, 0.02%포인트 떨어졌다.

당기순이익은 4조 1000억원, 조건부자본증권은 1조 8000억원 규모를 새로 발행해 총자본은 4조 7000억원 증가했다. 반면 위험가중자산은 총 위험 노출액이 23조 8000억원 늘어나면서 26조 4000억원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SC씨티은행(17.72%), BNK경남은행(16.58%) 총자본비율이 높았다. 반대로 케이뱅크(11.32%)와 수출입은행(13.76%)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인터넷은행 총자본비율(15.04%)은 3개월 전보다 0.9%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뱅크(11.32%)는 지난 7월 300억원 규모를 유상증자하며 0.62%포인트 올랐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카카오뱅크(15.67%)는 2분기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면서 15%대를 유지했으나 적자가 이어지며 3개월 전보다 1.19%포인트 하락했다.

은행을 자회사로 둔 지주회사 총자본비율은 14.48%로 3개월 전보다 0.01%포인트 상승했다. 기본자본비율(13.17%)과 단순기본자본비율(5.93%)도 각각 0.04%포인트, 0.07%포인트 올랐다. 반면 보통주 자본비율(12.52%)은 0.04%포인트 떨어졌다.

총자본은 4조 2000억원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3조 3000억원이 발생했고 1조원 규모 조건부자본증권이 발행됐기 때문이다. 위험가중자산은 총위험노출액이 46조 5000억원 증가해 28조 2000억원 늘었다.

지주회사별로는 신한금융(15.30%)과 KB금융(14.93%)의 총자본비율은 높은 편인 반면 JB금융(12.92%), 한국투자금융(13.02%)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과 지주사 총자본비율은 바젤Ⅲ 규제 비율은 물론 미국 은행 평균치인 14.4%보다 높다"면서도 "미래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에 대비해 내부유보 등 적정 수준 자본확충을 지속해서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