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민주·한국, 의총 열어 잠정 합의안 추인

[에너지경제신문 구동본 기자] 내년 예산안이 7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6일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잠정 합의했다.

양당은 이날 잠정 합의에 이어 각각 의원총회를 열고 잠정 합의문의 추인 절차를 밟았다.

잠정 합의문의 감액 규모는 약 5조 2,000억원이며, 합의문에 저출산 대책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간 쟁점이었던 4조원 세수 부족 대책 관련 국채 발행을 최소화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잠정 합의에는 선거제 개혁 관련 내용은 빠졌다.

이에 따라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의 연계 처리를 요구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거대 양당의 야합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다. 다만 잠정 합의 막바지 단계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먼저 협상장을 떠났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이 선거제 개혁 등에 대한 합의를 거부하고, 자기들끼리 합의해 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선언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관영·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합동기자회견을 통해 "기득권 양당의 기득권 동맹을 규탄한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의 기득권 욕심이 정치개혁의 꿈을 짓밟고 있다"고 규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