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한국금융지주는 계열회사 한국투자저축은행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500억원의 출자를 결정했다고 6일 공시했다.

또 계열회사 이큐파트너스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300억원을 출자한다고 별도 공시했다.

한국금융지주는 각각의 출자를 통해 한국투자저축은행 보통주 10만주, 이큐파트너스 보통주 6만주를 취득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