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민은행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국민은행 노사가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을 벌였지만 최종 결렬됐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노사가 이날 오후 진행한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대표자 교섭이 두 시간에 걸친 진통 끝에 최종 결렬됐다.

이날 협상에서는 점심시간 1시간 보장, 기간제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출퇴근 기록시스템 설치, 신입 행원 페이밴드 폐지, 미지급 시간외수당 등의 안건이 논의 테이블에 올랐지만, 양측이 입장을 좁히지 못했다.

페이밴드는 일정 기간 안에 직급 승진을 못 하면 임금이 오르지 않는 연봉제의 일종이다. 국민은행은 이전까지 호봉제를 적용했지만 2014년부터 신입 행원에 대해 페이밴드를 적용하고 있다.

임금피크제 진입 이연, 핵심성과지표(KPI ) 제도 개선 등 주요 안건에서도 이견을 보였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 노조는 7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양측이 중노위가 내놓은 조정에 합의하지 못하면 이달 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통해 파업 수순을 밟게 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