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볼턴 보좌관 "모든 일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아"
시 주석 알았지만 무역담판 집중...문제제기 안해


지난 1일 아르헨티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무역전쟁 휴전을 논의할 당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창업자 딸 체포 사실을 몰랐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의 한 관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시 주석과 만찬을 하기 전까지 미국이 캐나다에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의 인도를 요청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미중 정상이 만났던 지난 1일 캐나다 사법당국은 화웨이를 세운 런정페이(任正非)의 딸인 멍 부회장을 밴쿠버에서 체포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시 주석과 만찬 회동을 하고 추가 관세 유보와 무역 협상 재개 등 90일간의 휴전에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전 인지 여부와 관련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거기에 대한 대답은 내가 모른다"고만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런 종류의 일은 꽤 자주 일어난다. 우리는 그 모든 일을 대통령에게 일일이 보고하지는 않는다"라며 미중 정상회담 전까지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볼턴 보좌관은 멍 부회장을 체포하려는 계획 자체는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인정했다. 즉, 트럼프 정부가 미·중 무역 담판과는 별도로 멍완저우 체포 계획을 수행했다는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법무부로부터 들어서 미리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멍 부회장의 세부 혐의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반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에 멍 부회장의 체포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따로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았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 직전에 체포 사실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미·중 무역갈등의 향방을 좌우할 중대한 자리인 만큼 멍 부회장의 체포에 이의를 제기하기보다 무역전쟁 해결에 집중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된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