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시진핑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7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중국은 지난날과 다름없이 남북의 관계개선과 화해협력 추진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이날 시 주석은 "올해 들어 한반도 형세에 긍정적인 변화가 발생했다"면서 "한반도 문제가 정치적 해결의 정확한 궤도로 되돌아갔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이 서로 마주 보고 나아가기를 바란다"면서 "서로를 합리적으로 배려해 한반도 평화회담 과정이 끊임없이 긍정적인 진전을 이루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북·중 관계에 대해 "양국 외교부가 계속 소통을 강화해, 북·중 관계 발전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 이는 우리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중 관계는 이미 새로운 장을 시작했다"면서 "수교 70주년 기념행사를 계기로 양자 관계가 장기적으로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리용호 외무상은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해서 힘쓰고 있다"면서 "한반도 및 지역의 평화·안정에 관해 중국과 밀접한 소통·협조를 유지하고 싶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